버핏 제치고 ‘세계 3위 부자’ 된 저커버그

페북 주가상승에 자산 816억弗…IT기업가 첫 상위 1~3위 포진

SHARE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제치고 세계 3위 부자로 올라섰다.

블룸버그통신은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를 인용해 지난 6일 페이스북 주가가 2.4% 오르면서 저커버그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이 순위에서 정복기술(IT) 분야 기업가들이 1~3위를 모두 차지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저커버그의 자산가치는 최근 페이스북 주가 상승에 힘입어 816억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버핏보다 3억7,300만달러 더 많은 액수다.

페이스북 주가는 앞서 개인정보 유출 파문으로 지난 3월27일 8개월 만에 최저치인 주당 152.22달러까지 떨어졌지만 긍정적인 실적에 정보유출 파문의 악재가 희석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6일에는 주당 203.33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때 세계 최고 부자였던 버핏은 2006년부터 시작된 자선기부로 순위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현재 500억달러 가치를 가진 버크셔해서웨이 주식 2억9,000만주를 자선단체에 기부해왔다.

한편 페이스북을 포함한 미국 대형 IT주인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 주가가 최근 폭발적으로 상승하면서 IT 기업가가 처음으로 자산규모 상위 1~3위에 포진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가 산정한 세계 500대 부자 기업가의 총자산에서 IT 관련 자산은 5분의1을 차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