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사령부에 재미동포 이름 딴 회의실 생겼다

작전회의실에 미군 재미동포 전쟁영웅 ‘김영옥 회의실’ ‘안수산 회의실’ 명명

SHARE
OLYMPUS DIGITAL CAMERA

유엔사령부는 29일 평택에서 유엔사령부ㆍ주한유엔군사령부ㆍ주한미군사령부 본청 개관 및 헌정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작전회의실 2개를 미군 전쟁영웅인 재미동포 김영옥ㆍ안수산의 이름을 따라, 강당은 국군 전쟁영웅 백선엽의 이름을 따라 명명했다.

– 故김영옥은 독립운동가 김순권의 아들로 2차 세계대전과 6.25전쟁에서 활약한 전설적 전쟁영웅(대령)이자 인권운동가

– 故안수산은 도산 안창호의 장녀인 재미동포 2세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최초의 미해군 여성 함포장교(대위)로 활약

– 백선엽은 6.25 전쟁영웅으로 육군참모총장 역임
주한미군사령부는 본청 작전회의실 2개 가운데 주회의실은 <김영옥 회의실>, 보조회의실은 <안수산 회의실>로 명명했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대장), 김병주 한미연합사부사령관(대장), 이환준 김영옥평화센터 사무총장(예비역 해군대령)과 함께 김영옥 회의실 리본커팅 행사를 가졌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이번 본청 작전회의실을 김영옥 회의실로 명명한 것과 별도로, 사령부 건물 하나를 <김영옥 빌딩>으로 이름짓고, 7월14일 별도의 헌정식을 거행한다.

붙임 사진1. 테이프 커팅식_(왼쪽부터)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이환준 김영옥평화센터 사무총장, 김병주 한미연합사부사령관
사진 2. 故김영옥 대령
사진 3. 故안수산 대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