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 세번째 금리인상 5.25%감행

SHARE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루피아 매도를 막기 위해 6개월만에 3번째 금리인상을 감행했다. 기존 금리 4.75%에서 5.25%로의 인상이다. 올해들어 루피아는 2015년 최저치를 기록한 이래 달러당 14,000루피아 이하로 5%이상 하락했다.

그리고 미국달러 이자율 상승은 루피아를 포함한 다른 통화의 매도를 유도하여 달러 확보를 부추기는 분위기가 지속되고 있다.

캐피탈 이코노믹스 리서치 센터의 경제전문가인 가레스 레더 (Gareth Leather)는 “지속적인 경제 성장 둔화와 물가 상승을 배경으로 금리 인상이 불가피 하며 이러한 중앙은행의 결정은 루피아 강세를 뒷받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리고 최근 경제 움직임은 대부 이자율의 상승이 경제성장률 촉진에 일조하면서 환율악화 기류에 유예를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 대국민 지위를 높이기 위해 중앙 은행은 5 월에 코스가 반전될 때까지 지난 1 년 반 동안 차입 비용을 반복적으로 삭감했다.

인도네시아는 연간 성장률 7 %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상품 중심 경제는 5.0 %의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