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곳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인도네시아 기념식

양측 주최자만 있고 한인단체 참여 없어 아쉬워

SHARE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인도네시아에서 두 번 열렸다.
416 자카르타촛불행동이 주최한 추모식과 사진전은 파타힐라 광장에 있는 Museum Seni Rupa dan Keramic 홀에서 ‘촛불로 잇는 5월- 다시, 민주주의!’로 개최되었다. (사진참조)
이번 518 민주화운동 사진전에서 주최측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에서 희생으로 심은 민주주의의 꽃은 지난 겨울 촛불 혁명에서 꽃피웠습니다.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역사의 ‘위대한 유산’입니다. 이번 사진전은 당시 상황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며 그 희생을 기억하고 기리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라고 안내했다.

5월 19일 토요일 오전 11시에 열린 추도식에는 김창범 대사가 참석해 이낙연 총리의 추도사를 대독했다. 김창범 대사는 “문재인 정부는 역사의 과제를 수행하고자 노력해왔고, 상당한 성과를 올리고 있습니다. 1년 사이에 여러 분야의 국정을 바로잡았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을 신속히 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의 기틀을 마련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기필코 민주주의를 모든 분야에서 내실화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착근시키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양영연 한인회장은 동영상을 통해 “과거 역사의 피해자가 있다는 것은 우리 모두의 슬픔이다. 사진전으로 알릴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준 노고에 한인사회를 대신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공경 한인니문화연구원장은 기념사에서 “518민주화운동은 또 다시 민주주의로 꽃피우고 있다.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된 사실의 아픔을 잊지말자”고 전했다.

또한 UrbanPoorConsortium 관계자는 “자카르타 촛불행동에서 518민주화운동 사진전을 개최하자고 연락왔을 때 ‘우리는 준비되었다’고 말했다. 왜냐면 한국의 민주화운동을 배우고 싶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과거를 기억하고 기억하고 또 기억하여 전세계 민주화를 위해 알려야 하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기록문화유산 등재된 사진전은 5.18 기념재단에서 제공했으며, 5월 15~20일까지 전시되었고, 이번 행사는 한국의 5.18기념재단과 인도네시아 시민단체 UPC와 공동 주최되었다.

416촛불행동 자카르타지부가 주최한 인도네시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사진전에는 김창범 대사가 참석해 축사하는 순서가 사전에 공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한인단체는 식순을 맡은 한인단체를 제외하고 참여가 전무했다. 또한 세계민주연합이 보내준 화환만이 단상에 올려졌다.

하지만 이날 기념식과 사진전에 참여한 한인동포와 인도네시아인 50여 참가자들은 민주주의 회복과정과 역경을 사진과 동영상을 통해 공감했다.

다음날 호남향우회는 5월 20일 뽄독짜베 골프클럽에서 또 다른 제38회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열고 민주화운동에 희생자를 위한 추모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회원 100여명은 민주화운동 추모식과 회원단합을 위한 골프대회에 참가했다.

한편, 한인동포들은 “올해는 자카르타 두 곳에서 개최된 인도네시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내년에는 한곳에서 추모식에 맞게 행사하고, 한인단체와 동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주최자들이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동포사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