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섬유연합회 “르바란 연장휴가 시정하라” 개정요구

“휴가안 연장은 큰 혼란을 가져올 것이다” 주장

SHARE

협회, 휴가안 발표는 적어도 3달 이전에 발표해야 하고, 수출입 및 공장셧다운 플랜, 생산 중단 등의 일정에 심각한 차질을 준다. 정부의 휴가 연장안에 대해 각 업체들이 토론을 거쳐 자체 결정하도록 가이드 라인을 주어야

인도네시아 합성섬유연합회(이하 APSYFI)는 정부가 발표한 10일 르바란 휴가안을 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템포지가 4월20일 보도에 따르면 “연장된 휴가 때문에 생산 및 수출에 차질이 생기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APSYFI의 Prama Yudha 이사는 “정부가 휴가안을 시정하길 바란다. 지난해 사례를 참고하면 휴가안 연장은 큰 혼란을 가져올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행정적 르바란은 6월 15일부터 16일로 결정하고, cuti bersama 임시 공휴일은 르바란 전후 이틀 즉, 13일(수) 14일(목)과 18일(월) 19일(화) 모두 4일을 임시공휴일로 더 쉬게된다고 전했다.

하지만 지난 4월 18일 종교부 장관과 노동부 장관 행정개혁부 장관은 임시 공휴일에 대한 회의에서 “르바란 이둘피뜨리 임시 공휴일은 11일(월)과 12일(화)그리고 20일(수)을 3일을 더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APSYFI는 휴가안 발표는 적어도 3달 이전에 발표했어야 한다며, 수출입 및 공장셧다운 플랜, 생산 중단 등의 일정에 심각한 차질을 준다는 것이다.

Prama 이사는 정부의 휴가 연장안에 대해 각 업체들이 토론을 거쳐 자체 결정하도록 가이드라인을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경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