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범 대사 부임 “13년만에 다시 왔다”

2005년 정무참사관에서 2018년 대사로

SHARE
2월 8일 저녁 수까르노하타 공항에 도착한 김창범 대사는 송창근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박재한 한인회 수석부회장, 송광종 민주평통 동남아협의회 회장, 김병삼 코트라 자카르타 무역관장, 오기윤 코이카 인도네시아 소장 등의 영접을 받았다.

김창범 대사가 지난 2월 8일 저녁 수까르노하타 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김창범 대사부부는 송창근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박재한 한인회 수석부회장 송광종 민주평통 동남아협의회 회장 김병삼 코트라 자카르타 무역관장 오기윤 코이카 인도네시아 소장 등의 영접을 받았다.

김창범 대사는 정무참사관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2005년 본국으로 귀임하고 2018년 2월 대사로 다시 부임하게 된 것. 이 자리에서 김창범 대사는 “2005년 2월이후 인도네시아를 떠난 지 13년만에 다시 찾아왔다.

예전보다 규모가 많이 커졌다”면서 “한국정부는 이제 3월중에 신남방정책 관련 조직이 공식적으로 출범하게 된다. 이에 인도네시아 관련 업무도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사.동포사회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