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잡는 모기 나온다…광릉왕 모기 개발

동물의 피 대신 꽃의 꿀을 섭취하며 꽃가루를 옮겨주는 이로운 곤충

SHARE
광릉왕모기 유충이 다른모기 유충을 잡아먹고 있다

‘모기 잡는 모기’ 광릉왕모기 사육 기술이 국내에서 처음 개발됐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고려대학교 배연재 교수 연구팀이 흡혈 모기류의 유충을 잡아먹는 광릉왕모기를 사육해 모기 방제에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향후 이 모기를 활용해사람에게서는 지카 바이러스나 뎅기열 등 모기 매개 질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바깥에서 생활하는 개와 고양이가 종종 걸리는 심장사상충 감소도 기대된다.
광릉왕모기는 유충일 땐 다른 모기의 유충을 잡아먹고, 성충이 된 후 동물의 피 대신 꽃의 꿀을 섭취하며 꽃가루를 옮겨주는 이로운 곤충이다.

이 모기는 인공적인 사육 환경에서 번식이 매우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기술원은 암막 사육장을 도입해 짝짓기와 산란을 유도하고 실내 번식을 가능하게 했다.
그 결과, 50일의 사육 기간 동안 광릉왕모기 암컷 한 마리에서 약 600마리 이상의 개체를 얻을 수 있었다.

광릉왕모기 유충 한 마리는 하루에 약 26마리의 다른 모기 유충을 잡아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충기간인 약 16일 동안 무려 416마리의 모기 유충을 제거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기술원은 “광릉왕모기가 지카 바이러스나 뎅기열 확산의 주범인 숲 모기 유충을 잡아먹기 때문에 지카와 뎅기열 예방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