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글로벌 마이닝 사업’ 쑥쑥… 인도네시아 신규 광산 진출

- 광물 채굴 필요한 화약 생산ㆍ공급 등 글로벌 마이닝 사업 호조 - 최양수 대표 “수년 내 마이닝 사업서 매출 3000억원 이상 내겠다”

25
0
SHARE
㈜한화는 지난 27일 인도네시아 동부칼리만탄에 위치한 GBPC광산 내 도급사 SIMS와 2년 6개월간 산업용 화약, 발파 등을 제공하는 마이닝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GBPC광산은 연산 1000만톤 규모의 대형 석탄광산이다. 사진은 GBPC 광산 전경. 사진제공=㈜한화

㈜한화가 인도네시아 광산 마이닝 사업을 또 한 번 따냈다.

마이닝 사업이란 광물 채굴을 위해 필요한 화약 생산ㆍ공급, 천공, 장약, 발파 설계 및 발파 서비스, 버력(광물 성분이 섞이지 않은 폐석) 반출 등 광물 생산 종합 서비스 사업을 뜻한다.

㈜한화 지난 27일 인도네시아 동부칼리만탄에 위치한 GBPC광산 내 도급사 SIMS와 2년 6개월간 산업용 화약, 발파 등을 제공하는 마이닝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계약을 맺은 GBPC광산은 연산 1000만톤 규모의 대형 석탄광산으로 ㈜한화는 지난 2012년 인도네시아 동부 칼리만탄의 키데코(KIDECO) 광산에 진출한 이후 현지의 다른 광산과 맺은 첫 번째 계약이다.

최양수 ㈜한화 대표이사는 “이번 신규 계약들은 ㈜한화의 제품과 기술력이 현지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결과”라며 “최근의 사업수주를 통한 자신감과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마이닝 서비스 사업분야에서 향후 수년 내 3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 측은 향후 이번 수주가 인도네시아 시장 내 잠재 고객 확보에 있어 중요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는 지난 2014년부터 현지에 자체 생산 설비를 갖추고 산업용 화약을 공급해왔다.

지난 5월에는 키데코 광산 내 도급사인 NBI와도 8년간의 마이닝 서비스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키데코 광산 내 거래선 확대와 더불어 현지에 투자된 화약 제조 설비의 효율성을 높이는 성과였다.

㈜한화 관계자는 “해외 마이닝 서비스 사업 수주액은 인도네시아에서만 약 500억원에 달한다”며 “향후 동남아 뿐만 아니라 호주, 칠레, 남태평양 등에서 지속적으로 신규사업을 발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출처: 헤럴드경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