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거북이 몸에서 915개 동전 나와

226
0
SHARE

연못에서 굶주리던 거북이가 사람들이 던진 동전으로 배고픔을 달래다 결국 심각한 염증에 걸렸다. 지난 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태국 촌부리 주에 있는 버려진 인공 연못에서 동전을 먹다 구조된 거북이 뱅크(Bank)의 사연을 소개했다. 거북이 뱅크는 구조 당시 등껍질이 심하게 부풀어올랐으며 금이 가고 갈라지는 등 한 눈에 보기에도 건강이 좋지 않았다.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한 해군이 뱅크를 보고 구조에 나섰고 구조 후 바로 치료에 들어갔다. 출라 롱콘(Chulalongkorn) 대학교 수의과대에 소속된 5명의 외과의사들이 수술을 맡았다.

의사들은 뱅크의 배를 약 10cm 정도 절개하고 동전 꺼내기 작업에 들어갔다. 하지만 동전의 양이 너무 많아 한번에 다 꺼낼 수 없어서 몇차례에 걸쳐 동전을 제거해야했다. 수술 시간은 4시간이나 걸렸다.

수술 결과 뱅크의 뱃속에는 동전이 915개나 들어있었다. 무게는 약 5kg에 달했다. 등껍질이 부숴진 이유도 동전 때문이었다. 동전이 너무 많아 밖으로 튀어나오면서 등껍질에 균열이 간 것이다.

출라 롱콘 대학교 수의학 수생동물 연구소 교수 낸다 리카 샹스에(Nantarika Chansue)는 “사람들이 생각 없이 거북이에 해를 입혔다는 것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많은 태국인들이 거북이에게 동전을 던지면 행운이 올 것이라는 미신을 믿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뱅크는 정확히 녹색 바다 거북으로 수명은 약 80년이며 국제 자연 보호 협회(International Conservation of Nature)가 멸종 위기 종으로 분류한 종이다.

수술 후 뱅크는 2주간 액체식이요법으로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태국 현지 언론에 이 불쌍한 거북이의 상태가 알려지면서 현재까지 약 1만 5천 바트(한화 약 50만원)의 기부금이 모였다.
Penyu

LEAVE A REPLY